로고

연천군, ‘경기도 골목상권 특성화 지원사업’ 공모 선정

박금채 | 기사입력 2023/03/03 [18:18]

연천군, ‘경기도 골목상권 특성화 지원사업’ 공모 선정

박금채 | 입력 : 2023/03/03 [18:18]

[연천신문=박금채 기자]  연천군은 신서면 대광리 상점가가 ‘2023년 경기도 골목상권 특성화 지원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도비 7억 5천만원을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경기도의 골목상권 특성화 지원사업인 희망상권 프로젝트는 인구공동화 위기상권의 회생 및 활성화 지원을 위헤 추진됐으며, 지난 1월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해 서류평가와 현장평가를 거쳐 연천군 대광리 상점가를 선정했다.

 

경기도 최북단 상점가인 대광리 상점가는 경원선 대광리역 앞에 형성된 접경지 친군(親軍)상권으로 연천은 물론 철원 서부권까지 내방하는 활성화된 상권이었으나 군부대 이전과 위수지역 기준변경, 인구공동화 등 전반적으로 쇠락된 상황이다.

 

2025년 연천군 신서면 일원에 제3국립현충원이 조성돼 내방객 증가에 따른 특화상권으로 재도약을 준비하는 대광리 상점가는 이번 희망상권 프로젝트 추진을 통해 평화와 희망을 상징하는 상점가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상점가 희망스트리트, 테마고객쉼터 조성, 지역주민과 상인이 함께 하는 길거리테마축제 개최, 대광리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특화상품, 특화먹거리 개발 등을 추진하고, 고객 만족을 위한 상인역량강화 교육과 상권활성화를 위한 대광리상점가 상인협동조합 등 상점가의 자생력을 키우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연천군은 2021년 연천읍 상점가 노후상가거리 활성화사업, 2022년 동막계곡을 대상으로 한 청정계곡 상권 특성화 지원사업에 이어 2023년 대광리상점가 희망상권 프로젝트를 연이어 추진하면서 지역상권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연천군 관계자는 “위기상권 상인회의 절박함과 연천군의 북부지역 활성화에 대한 의지가 함께 해 이룬 결과”라며 “평화와 희망의 상징이 되는 특화상권으로 대광리 상점가를 활성화 시키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박스
1/46
광고
광고
광고